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세계 독립의 역사


SMART
 

세계 독립의 역사

알파고 시나씨 | 초록비책공방

출간일
2019-04-02
파일형태
ePub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비정상회담〉에서
‘최고의 한국 역사 가이드’로 극찬 받은 알파고의 세계 독립 이야기

구한말, 우리나라는 러시아, 미국, 프랑스 등 서구 열강의 침입으로부터 위태롭게 국권을 지켜오다가 1910년 결국 일본에 의해 나라를 잃었다. 그러나 나라를 되찾고자 하는 온 국민의 염원과 더불어 끊임없는 독립항쟁으로 1945년 8월, 광복을 얻었다. 이러한 독립의 역사를 가진 나라는 비단 우리나라뿐만이 아니다. 민족의 힘으로 억압에서 벗어나 독립을 이루어 낸 역사를 가진 나라들이 많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비정상회담〉 등 여러 프로그램을 통해 ‘최고의 역사 가이드’, ‘한국 역사 덕후’라는 극찬을 받은 알파고 시나씨가 15년 전 한국에 와서 공부했던 정치외교학의 배경지식과 외신기자로 활동하면서 얻은 정보를 토대로 세계 10개국의 독립 이야기를 주제별로 우리나라와 비교분석했다.
이 책에서는 바티칸, 절대 왕정, 본국으로부터 독립을 쟁취한 영국, 프랑스, 미국은 물론 132년간 프랑스의 식민 지배를 받다가 독립한 알제리, 러시아 제국으로부터 독립한 조지아, 스페인과 네덜란드 식민 지배에 대항한 동남아시아 나라 등 세계 나라들의 독립 이야기를 재조명하고 있다.
제3자의 입장에서 객관적이고 입체적인 시각으로 풀어 낸 《세계 독립의 역사》를 통해 우리는 이미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 우리의 역사와 그동안 잘 몰랐던 세계 각국의 독립 이야기를 제대로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3.1 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독립의 그날을 기억하라!

세계 역사를 살펴보면 몇 백 년, 몇 천 년 혹은 몇 세기에 걸쳐 다른 민족에게 지배를 받은 후 어렵사리 독립을 이룬 나라들이 많다. 우리나라의 경우 그런 나라들에 비해 35여 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일본의 지배를 받았지만 온 국민의 희생과 노력으로 나라의 주권을 다시 찾을 수 있었다. 이날을 ‘해방’ 혹은 ‘광복’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여 우리나라의 독립을 경축하고 있다.
외세의 지배에서 벗어나 독립한 나라 중 내전이나 정치적 다툼 혹은 지도자의 독재 등으로 지금까지도 안정화되지 않은 나라가 많다. 우리나라의 경우 한국전쟁, 이데올로기로 인한 남북 분단 등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단기간 내 정치적 그리고 경제적으로 안정화된 나라가 되었다.
이처럼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와 독립 후의 모습이 다른 이유는 독립을 하는 과정에서 외세의 지배에서 벗어나기 위한 ‘해방’만을 목표로 둔 것이 아니라 ‘왜 주권을 일본에게 빼앗긴 것일까?’ ‘왜 독립을 잃었는가?’에 대해 끊임없이 생각하며 반성했고, 계몽운동을 통해 민족의식을 재확립시키고 그것을 통해 온 국민을 통합시키고자 하는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독립 이후 현대화된 나라를 이어받을 준비를 갖출 수 있었다. 이러한 민족의식 함양과 독립을 향한 정신적 출발은 1919년 서울 탑골공원을 시작으로 대한민국 각지에서 일어난 3.1 운동의 정신과 그것을 이어받아 수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라고 보고 있다.


“그들은 어떻게 독립을 했을까?”
대한민국 독립의 역사와 주제별로 비교한 세계 독립의 역사

100년 전 오늘, 서울의 탑골공원을 시작으로 전국 각지에서 태극기 물결과 함께 “대한독립만세!”라는 함성이 울려 퍼졌다. 2019년은 3.1 운동이 일어난 지 100주년 되는 해이자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된 지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서울은 물론 각 지역에서 관련 행사를 준비하고 있으며, 내국인들은 물론이고 해외에 사는 재외동포들 또한 2019년의 삼일절은 평소와 다르게 받아들일 것이다.
‘100’이라는 숫자를 의미 있게 생각하는 저자 알파고 시나씨에게도 100주년이 된 2019년의 삼일절은 특별하다. 터키 출신 쿠르드족인 그가 한국 국적을 취득하고 맞이하는 ‘첫’ 삼일절이기 때문이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와 〈비정상회담〉 등 여러 방송 매체를 통해 ‘최고의 역사 가이드’, ‘한국 역사 덕후’라는 극찬을 받은 저자는 15년 전 한국에 와서 공부했던 정치외교학의 배경지식과 외신기자로 활동하면서 얻은 정보를 토대로 한국의 독립 역사와 세계 10개국의 독립 역사를 주제별로 비교분석하고 있다.
특히 이 책에서 주목할 점은 각 나라의 독립 과정을 통사적으로 서술한 것이 아니라, 색다른 시각으로 우리나라의 독립 과정과 비교분석했다는 것이다. 국경일의 의미, 3.1 운동과 같은 민중항쟁, 독립운동을 주도하는 독립 단체들, 독립선언서 같은 굵직한 주제로 나누어 우리나라와 세계 10개국의 이야기를 살펴보았다. 제3자의 입장에서 객관적이고 입체적인 시각으로 풀어 낸 《세계 독립의 역사》를 통해 우리는 이미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던 우리의 역사와 그동안 잘 몰랐던 세계 각국의 이야기를 제대로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에서 한국의 독립 역사와 비교분석한 나라들은 다음과 같다

- 영국 : 대한제국에는 있지만 영국에는 없는 국경일? 대한제국과 영국의 민족의식 탄생을 통해 살펴보는 국경일의 의미에 대해 알아본다.
- 프랑스 : 국민의 힘으로 절대 왕정을 무너뜨린 프랑스 혁명과 전국 방방곳곳에서 온 국민이 만세를 외친 3.1 운동을 통해 민족의식의 힘을 알아본다.
- 미국 : 독립을 선언함으로써 영국으로부터의 독립을 이룬 미국과 여러 차례 독립 선언을 했지만 곧바로 독립하지 못한 대한민국의 모습을 통해 독립선언의 의미를 살펴본다.
- 멕시코 : 멕시코와 대한민국 독립운동의 중심에는 종교가 있었다! 천주교 신부를 중심으로 스페인으로부터의 독립운동을 펼친 멕시코와 동학, 천도교, 대종교 등의 민족 종교 지도자들이 주도한 대한민국의 독립운동을 살펴본다.
- 조지아 : 러시아 제국으로부터 독립을 했으나 소련 연방에 의해 나라를 빼앗긴 조지아는 중국과의 군신 관계에서는 벗어났지만 일본에 의해 지배 받은 대한민국의 모습과 닮아 있다. 이 두 나라의 독립 과정을 통해 ‘광복’의 가치를 살펴본다.
- 필리핀 : 뜻을 같이한 개개인의 힘이 모이면 시너지를 낼 수 있다. 필리핀 독립과 대한민국 광복에 큰 역할을 한 독립단체를 통해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의의를 살펴본다.
- 터키 : 다른 나라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대한민국 독립운동의 특징은 바로 ‘애국 계몽’이다. 군사 조직력을 바탕으로 독립을 획득한 터키의 해방 전쟁과 교육을 통해 국민의 의식을 높여 진정한 독립을 꿈꿨던 대한민국의 독립운동 비교한다.
- 알제리 : 프랑스와 일본의 식민 지배 방식은 이루 말할 수 없이 똑같다. 억압에서 벗어나고자 목숨 걸고 무장 투쟁을 벌인 알제리와 대한민국의 참혹했던 독립의 역사를 돌아본다.
- 인도네시아 : 청년 세대들의 발 빠른 대처로 네덜란드로부터 독립한 인도네시아, 독립으로 향한 첫걸음인 3.1 운동을 대중화시킨 대한민국 청년들. 그들이 써내려간 독립 역사
- 나미비아 : 과거가 없으면 미래도 없다! 남아프리카공화국으로부터, 일본으로부터 억압받은 그날을 기억하며 되돌아보는 독립의 가치


■■ 추천사

세계 각 나라의 독립 과정을 한국과 주제별로 비교 분석하는 것은 다양한 연구와 경험의 보유자가 아니면 불가능하다. 터키 출신 외신기자 알파고는 객관적으로 우리가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역사를 새로운 관점에서 풀어내고 있다. 이 책을 통해 익숙하게 여겼던 우리의 역사에 다시 눈을 뜨게 되는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1919년 3월 1일을 ‘근현대적인 한국 민족의식의 생일’이라고 한 그의 말이 긴 여운을 남긴다.
- 오준 경희대학교 교수_세이브더칠드런 이사장, 前 유엔대사

알파고는 터키에서 태어났으나 한국에서 학업을 마치고, 한국에 살며, 한국 사람을 넘어서는 ‘한국 덕후’이다. 이런 경험은 그를 아웃사이더인 동시에 인사이더라는 균형 잡힌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게 한 듯하다. 그는 이 책을 통해 혼돈과 격동의 시대를 겪으며 독립을 쟁취한 세계 여러 나라와 한국의 역사를 비교해 들려주고 있다. 새로운 관점에서 역사를 바라보는 그의 통찰이 놀랍다.
- 자현 스님_중앙승가대학교 교수, 불교신문 논설위원

이방인으로서 한 나라의 역사를 파악할 수는 있지만 그 나라의 아픔까지 공감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아무리 한 나라에 오래 살았고 직업이 기자라도 공감 능력은 그것과 별개라고 생각한다. 그런 능력을 지닌 알파고가 세계 독립의 역사라는 다소 묵직한 주제를 유머러스하지만 시니컬하게, 예리하지만 부드럽게 풀어냈다. 터키의 정치적 상황으로 인해 한국인이 된, 누구보다 역사적인 ‘지금’을 살고 있는 알파고가 들려주는 역사 이야기는 그래서 더 진중하다.
- 문상돈_〈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PD



■■ 책 속으로

1919년 3월 1일, 민족 대표 33인이 독립선언을 했다고 해서 나라의 독립이 당장 이루어진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이를 계기로 나라의 독립을 위해 기본적으로 필요한 민족의식이 온 국민에게 심어졌다. 구한말부터 시작된 태극기 제작, 한국 민족 기원의 연구, 동학 운동, 대종교의 개천절 창시 등 민족의식을 심어주는 작업들이 뱃속에 태아를 만들고, 그 태아는 1919년 3월 1일에 태어나 독립을 향해 나아가는 신생아가 되었다. 그래서 나는 1919년 3월 1일을 ‘근현대적인 한국 민족의식의 생일’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 한국 사람들은 삼일절을 통해 기억하고자 하는 것이 많다. 그중에서 가장 큰 의미는 3.1 운동을 통해 드디어 민족의시깅 한국인들 마음에 새겨진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면에서 볼 때 삼일절은 프랑스 혁명 기념일과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p56~p57

멕시코의 세속적인 국경일을 살펴보자. 미국과 마찬가지로 역대 가장 훌륭하다고 평가받는 대통령인 베니토 후아레스Benito Pablo Ju?rez Garc?a(1806~1872, 재임 1857~1872)의 생일뿐만 아니라 근대에 일어난 정치적인 사건들도 국경일로 경축되고 있다.
매년 11월 셋째 월요일로 정해 놓은 ‘혁명의 날’은 멕시코를 34년 동안 독재로 다스린 포르피리오 디아스Porfirio_D?az의 정권을 종식시킨 멕시코 혁명을 경축하는 날이다. 한국이 매년 ‘6월 민주화 항쟁’을 축하하는 것과 비슷하다.
한국의 삼일절과 유사한 날은 바로 매년 9월 16일에 경축되는 ‘독립기념일’이다. 이 두 국경일이 비슷한 이유는 한국에서든 멕시코에서든 독립선언이 독립으로 바로 이루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한 독립선언 이후에도 그 정신을 이어받은 독립운동가들이 지속적으로 독립활동을 했다는 사실도 유사점 주에 하나이다.
-p96

필리핀의 독립 역사를 보다 보면 자연스럽게 한국의 독립운동과 비교하게 된다. 한국에서는 필리핀처럼 하나의 독립 단체가 주도하는 방식으로 독립운동이 진행되지 않았다. (……)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가장 핵심적인 역할은 다양한 종교와 사상을 가진 한국인들을 같은 틀에서 독립운동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다는 점이었다. 임시정부가 수립됨으로써 독립운동의 통합이 가능해졌고, 그 경험을 독립 후 민주주의가 실현되기까지 나름 적합한 정치적 마당이 형성되었다. (……)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한국 독립 역사에서 빼버리면 오늘날에 한국 국민들이 애국가와 어린이날, 삼일절, 개천절 같은 기념일을 없애고, 태극기마저 부정해 버리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p148~p152

한국 독립운동과 같은 양상은 다른 나라에서는 찾아보기 힘들다. 한국의 독립운동은 아메리카 대륙이나 동남아시아 여러 국가들처럼 기존에 없던 민족의식이 무력 투쟁을 통해 생겨나 나라를 세우자는 운동이 아니고, 이미 존재하지만 선진화되지 않아 사라질 뻔한 민족의식을 재구성하여 투쟁하고 나라의 주권을 되찾고자 벌인 운동인 것이다.
그래서 한국의 독립운동은 나라의 건국보다는 해방을 요구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터키처럼 오직 군사적으로 해방을 얻자고 한 것이 아니라, 교육에 큰 의미를 두어 해방에 관한 의식적 뒷받침을 했다는 점에서 터키와도 차이가 있다.
-p174~p175

독립 과정에서 신의 한수를 둔 인도네시아 청년들의 모습을 1919년 대한민국 청년들에게서도 볼 수 있다. 1919년 2월로 돌아가 보자. (……) 일본 경찰들에 의해 태화관에 있는 민족 대표들이 체포되는 동안, 탑골 공원에서는 학생들이 공개적으로 독립선언을 하고 독립 만세 시위가 벌어졌다. 탑골 공원에서 시작된 독립 만세 시위는 순식간에 서울 종로 지역 곳곳에서 퍼져 갔다. (……) 그러나 이들과 더불어 그동안 독립운동사에서 언급되지 않고 간과되었던 사람들도 함께 기억해야 한다. 그 당시 탑골 공원에 모인 이름도 알 수 없는 젊은 독립운동가들 말이다. 당시 한국 학생들이 태화관에서 소극적으로 발표된 독립선언문을 탑골 공원에서 공개적으로 낭독하지 않았다면 독립 만세 운동이 이 정도로 커졌을까? 이런 시각으로 본다면 인도네시아와 대한민국의 젊은이들이 독립운동에 세운 공은 매우 유사하다고 볼 수 있다.
-p220~p224

한국에도 카싱가 기념일 같은 날이 있다. 이 말을 들은 사람들은 광주민주화운동이 일어난 5월 18일을 떠올리겠지만 현대사 이전에 일어난, 기억해야 할 또 하나의 가슴 아픈 사건이 있다. 바로 ‘경술국치’이다. (……) 우리가 기억해야 될 점은 나라의 지도자 혹은 고위급 관료들의 도덕성의 결핍이 결국 나라를 일본에게 빼앗기게 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보다 더 중요하게 기억하고 있어야 할 사실은 일제의 강압에도 불구하고 한국 사람들은 포기하지도 지치지도 않고 민족의 자유를 쟁취하기 위해 일본과 싸웠다는 점이다.
(……) 대한민국 국민들은 나라를 잃은 1910년 8월 29일부터 전국적으로 독립을 외쳤던 1919년 3월 1일 그리고 독립전쟁을 하고 광복을 획득한 1945년 8월 15일까지, 수치스러운 사건부터 자랑스러운 일 등 그 기간에 일어난 모든 일을 다 기억해야 한다. 그래야 오늘날 떳떳하게 휘날리는 태극기와 대한민국의 가치를 지킬 수 있을 것이다.
-p242~p246

저자소개

지은이 알파고 시나씨

터키에서 가장 높은 산인 아라랏 산은 성서 속 ‘노아의 방주’가 발견된 곳이다. 아라랏 산 인근의 으드르 시에서 태어난 알파고 시나씨는 열네 살이 되던 해 어머니의 품을 떠나 ‘성모 마리아가 마지막 생애를 보낸 고대 도시’ 에페소스에 있는 과학고등학교에서 공부했다. 2004년 기술대학 중 세계에서 세 번째로 오래된 이스탄불 기술대학교에 입학했지만 부처와 공자의 가르침을 따르는 동양에서 공부하고 싶어 한국에 왔다.
충남대학교에서 정치학을 전공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 외교학과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2010년부터 한국과 아시아 곳곳에서 외신 기자로 활동했으며 현재 〈아시아엔AsiaN〉 편집장을 맡고 있다. 굵직한 국제 문제가 터질 때마다 언론을 통해 한국인의 눈높이에 맞춰 쉽게 풀어내기도 하고, 〈소사이어티 게임〉, 〈비정상회담〉,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등과 같은 방송에도 출연하는 등 언론인과 예능인의 경계를 넘나들고 있다. 특히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출연하여 ‘덕후’에 가까운 한국 사랑과 ‘최고의 한국 역사 가이드’로 극찬받았다.
3.1 운동 100주년 기념 토크퍼포먼스 쇼 〈백범 얼라이브〉를 촬영했으며, 각종 매체에서 역사 관련 프로그램의 패널로 러브콜을 받고 있다. 본업인 언론 활동뿐만 아니라 방송 및 저작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코미디 공연도 하는 등 다재다능한 만능 재주꾼이다. 저서로는 《누구를 기억할 것인가》가 있다.

메일 주소 : sinasi.alpago@gmail.com

목차

들어가며
추천의 글
독립과 국경일은 어떤 관계가 있을까

1부. 독립의 불씨를 당긴 민족주의의 발현
국경일을 만든 대한제국, 국경일이 없는 영국 * 영국
3.1 운동과 프랑스 혁명 어떤 점이 닮았나 * 프랑스
민족의식을 고취시킨 독립선언문 * 미국
종교가 이끈 독립운동 * 멕시코
독립을 기념하는 조지아, 광복을 기념하는 한국 * 조지아

2부 억압으로부터 자주독립을 쟁취하다
독립 단체가 주도한 독립운동 * 필리핀
군사적 조직력의 터키와 애국 계몽운동의 한국 * 터키
무장 충돌도 불사한 독립전쟁 * 알제리
독립에 핵심적인 역할을 청년 세대 * 인도네시아
식민 지배의 아픔을 기억하다 * 나미비아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