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제비나비의 꿈 - 흰 소가 끄는 수레 2


SMART
 

제비나비의 꿈 - 흰 소가 끄는 수레 2

박범신 | eBook21.com

출간일
0000-00-00
파일형태
image
용량
0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5,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그건 박이야. 바가지박. 표주박은 아니고, 우리 본디의 재래종이지. 머잖아 꽃이 핏기 시작할걸. 지붕으로 올라가게 줄을 매줘야겠다. 추석쯤 되면 박이 보름달만해질 게다. 박꽃은 밤에만 펴. 휘영청 달 밝은 밤에 만개한 박꽃을 보고 있으면 왜 그리 꿈꾸는 것 같았는지 원. 어렸을 때 얘기다. 네 할머니는 고향집 초가지붕에 해마다 박을 올리곤 했거든.
가만있자, 오늘로 꼭 한달 스무날이 됐는갑다. 사월 열엿새 씨를 묻었지. 남들보다 파종이 일주일쯤 늦었어. 감자 고추를 주로 심었지만 밭꼴이 이래봬도 하나하나 살펴보면 싹이 난 게 스무 가지나 된다.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는 거야 왜 몰랐겠느냐만 심은 자리마다 각각 다른 싹이 올라올 때‥‥ 정말 오관이 다 서늘하더라. 너랑 네 동생들 태어날 때도 그랬지. 세상에 갓 태어난 너 보러 갈 적에, 생전 안 매는 넥타이까지 매고‥‥ 떨렸어. 첫애였으니까 더욱 그랬던가봐.
담배 한대씩 피우고 할까.
자, 우물로 가서 상추부터 씻자.
한 장씩, 흐르는 물로 씻거라. 옳지. 그렇게. 농약 안 쳤으니, 먼지만 씻어내면 돼. 새들도 모두 제집에 들고‥‥ 적막하지?
저기 놀빛 좀 보려무나.
여기 저물녘은 이래. 동쪽 산은 굴암산이야. 휘어져간 저 길 따라 올라가면 암자 하나 있고, 그 사이 풍화된 무덤들로 이어지는 소롯길이 갈려나간다. 네 증조부모 산소도, 길은 다르지만, 따져보면 저 굴암산과 연접한 두어 개 산을 넘은 곳, 거기 있어. 이 집터를 산 게 그 때문이야. 밤 깊어 이 집에 홀로 누워 있으면 꼭 어머니 등뼈에 등을 대고 누운 기분이 들어.
그것이다.
그것이 부랑(浮浪)의, 내 문학의 시작이야.
- 본문 중에서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